전세계 1위 오징어 게임 음악

사진= 넷플릭스 홈페이지
사진= 넷플릭스 홈페이지

추석연휴를 맞아 넷플릭스에서 공개한 9부작 드라마인 오징어게임이 연일 화제에 오르고 있습니다. 오징어게임은 국내뿐만 아니라 국외에서도 높은 인기를 기록하면서 전세계적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함께 공개되었던 “오티스의 비밀상담소 시즌3” 에 전혀 뒤쳐지지않고 국내 OTT드라마로는 최초로 전 세계 1위를 기록하였습니다. 이렇게 전세계적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보니 오징어게임 드라마속 소품들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오징어게임은 황동혁 감독 작품으로 상금 456억원이 걸린 의문의 생존게임에 참가한 사람들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나서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특히 대한민국 성인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경험해봤을 법한 추억속의 게임을 놓고 일전을 벌인다는 점에서 더욱 흥미를 유발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정재와 박해수, 오영수, 정호연, 허성태 등 실력있는 배우들의 열연과 화려한 색감의 미술, 원색의 튀는 의상과 감각적인 촬영이 어우러지면서 완성도를 높였습니다.

사진=넷플릭스
사진=넷플릭스

특히 오징어게임 속 나오는 음악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데 이 드라마의 음악은 천재 음악가로 불리는 정재일이 음악감독을 맡았습니다.

그는 박효신과 김동률을 비롯하여 다양한 가수들과 교루를 하였음은 물론 무용극과 미술가 장민승과 함께 한 설치음악, 한미정상회담 국빈만찬공연, 남북정상회담 환송행사와 같은 기념식에 참여한 화려한 경험을 갖고 있습니다.

이미 “옥자”라는 영화로 넷플릭스와 인연을 맺었던 정재일은 이번 오징어 게임으로 두번째 넷플릭스 작업을 했었는데 국내 넷플릭스 사상 최초로 스코어 앨범을 공개하기도 하였습니다.

여기에는 유명한 음악감독이자 프로듀서인 김성수와 에일리, 다비치, 케이윌 등과 작곡가 박민주가 함께 지원사격에 나섰습니다.

오징어게임에서 가장 먼저, 그리고 친숙하게 들리는 음악은 어린시절 누구나 한번쯤 불어봤을 리코더 소리입니다. 청아하면서 맑음이 신경질적으로 돌변하는데 놀이가 갖고 있는 긴장과 설렘, 승부의 세계를 드러내기 위해 소고와 같은 국내 전통 타악기 등을 활용하여 스릴과 서스펜스를 강조했습니다.

그리고 일렉 기타의 공명감은 생사의 갈림길에 선 인물들의 극한 심리와 허무함, 아이러니를 전달하는데 효과적이었으며 시니컬한 사운드는 차가운 조소와 연민, 동정과 풍자, 여운을 짙게 드리웁니다.

아울러 감정을 절제한 채 차갑게 허공을 맴도는 정재일의 유려한 피아노도 잊혀지지 않는 잔향을 남겨줍니다. 또한 부다페스트 스코어링 오케스트라와 협연을 통해 진중한 깊이감과 거대한 스케일을 만들었으며 게임 막바지에 이르는 후반으로 가면 갈수록 공감각적인 일렉트릭 효과가 더해져 욕망과 인간성 사이에 위치한 황폐함, 잔혹성, 시스템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을 던지게 됩니다.

이렇다보니 국내 드라마치고는 삽입곡이 많이 쓰이지 않았습니다. 삽입곡으로는 스탠다드 넘버 “플라이 미 투 더 문”과 하이든의 “트럼펫협주곡 3악장”, 스트라우스 2세의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강”입니다.

특히 스트라우스 2세의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강”은 영화에서 가장 자주 등장하는 클래식이자 오스트리아에서 제2국가로 여겨지는 곡이기도 합니다.오징어게임의 예상치 못한 빅히트로 이후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차기 국내 라인업에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 10월에는 마이네임을 시작으로 11월에는 지옥, 12월에는 고요의 바다가 계획되어 있습니다.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