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사회 심석희 도청 의혹

심석희 도청 의혹

0
16

최근 동료 선수 비하 논란과 승부 조작 의혹에 휩싸였던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이번에는 도청 의혹에 휩싸이게 되었습니다.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심석희와 C코치 간의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하였는데 방송에 따르면 심석희와 C코치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이었던 2018년 2월 20일 오후 7시경 메신저에서 문제의 대화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Loading...

그 당시 심석희와 최민정, 김아랑은 쇼트트랙 여자 개인 1000M 예선을 통과한 다음이었고 심석희는 라커룸에 있었습니다.

대화내용으로는 C코치가 심석희에게 “첫 진출을 축하한다고” 문자를 보내자 심석희는 “응, X나 감격, 최민정이 감독한테 뭐라고 지껄이나 들으려고 락커에 있는 중 “이라고 답장을 하였습니다.

이어 심석희는 “녹음해야지 XX”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심석희는 같은 날 8시 30분경에는 3000M 계주 결승의 출전 순번에 관하여 이야기를 하게 되었는데 “핸드폰 녹음기 켜놓고 라커룸에 둘 거니까 말조심하고 문자로 하자”고 말하였습니다.

이에 C코치와 심석희는 서로 “ㅇㅇ”이라는 문자를 주고 받으면서 녹음에 대해 동의하는 듯한 것으로 보여지는 메세지를 보냈습니다.

그러면서 심석희는 “지금 라커룸에 이유빈, 나, 최민정, 박세우 코치 이렇게 있는데 내가 나가면 계주 이야기를 할 각. 그래서 안 나가는 중. 그냥 나가고 녹음기 켜둘까”라고 C 코치에게 문자를 했습니다.

이를 본 C코치가 “응” 이라고 대답을 하자 심석희는 “ㅇㅋ”라고 답하였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심석희가 녹취했는지에 대한 여부는 확인이 되지 않았는데 실제로 심석희가 녹취를 했다면 이는 통신비밀 보호법 위반으로 처벌을 받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앞서 심석희는 평창 올림픽 대회 기간 중에 같은 대표팀 동료 비하 및 여자 1000M 결선에서 라이벌이었던 최민정을 고의로 충돌했다는 의혹에 휘말리며 논란이 되었는데 이 역시 코치와 메세지로 대화를 나누던 것이 공개되며 드러나게 되었습니다.

이에 대해 심석희는 “미성숙한 태도와 언행으로 인해 많은 분께 실망과 상처를 드린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거론된 동료들에게도 사과를 하였습니다. 그러면서 “고의 충돌은 없었다”라고 밝혔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불법 녹취 의혹까지 불거지며 또 한번의 난감한 상황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이렇다보니 빙상연맹은 이달 21~24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하는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1차 대회 엔트리에서 심석희를 제외했음은 물론이고 심석희를 둘러싼 승부 조작 등 의혹에 대해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진상 조사를 진행중에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조재범 전 코치는 “심석희 금메달 위해 2차례 승부조작 시도 있었다”고 폭로하기도 하였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NO COMMENT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