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5월 26, 2022
Home뉴스연예유니클로 한정판 15일 판매시작 2시간여 만에 품절

유니클로 한정판 15일 판매시작 2시간여 만에 품절

사진 = 유니클로 홈페이지
사진 = 유니클로 홈페이지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일본 불매운동이 활발하게 진행중에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불매운동이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유니클로 매장 앞에는 한정판 제품을 구매하고자 하는 소비자들로 하여금 오픈 전부터 긴 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Loading...

그 이유는 유니클로가 300만원대 패딩 제품을 판매하는 일본의 고가 브랜드와 콜라보하여 10만원 대에 내놓은 한정판 시즌 상품 판매가 시작되었기 때문입니다.

유니클로는 15일 일본의 고가브랜드인 ‘화이트 마운티니어링’과 협업한 재킷과 패딩 제품 등을 10만원 대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화이트 마운티니어링은 일본 디자이너 아이자와 요스케가 만든 아웃도어 브랜드로써 겨울 패딩 가격이 300만원대, 봄가을 자켓이 200만원대에 달하는 고급브랜드입니다.

이러한 고급브랜드 제품을 유니클로에서는 매우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는데 재킷과 패딩 제품을 12만 9000원부터 14만 9000원에, 1인당 2점으로 구매 수량을 제한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시 2시간여 만에 온라인몰에서 품절이 되었으며 일부 상품의 재고가 조금씩 풀리고 있지만 그 마저도 입고되자마자 빠르게 소진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유니클로가 고가 브랜드와 협업 마케팅을 펼칠때마다 이러한 품절 대란 상황이 발생하는 이유는 한정판인 만큼 상품 가치가 있고 함께 매치하여 코디를 하면 예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이어 유니클로 관계자는 “협업 제품에 소비자들의 반응이 우호적인 만큼 앞으로도 유니클로와 결이 맞는 여러 브랜드와 다양한 협업을 모색할 방침”이라 밝혔습니다.

유니클로의 한정판 마케팅은 이번이 처음이 아닌데 앞서 일본 불매운동이 한창이던 2019년 11월과 지난 11월에도 질샌더와 협업한 제품을 선보이면서 품절대란을 일으키기도 하였습니다.

이런 상황이 반복되다보니 일각에서는 일본상품 불매운동이 시들해진 것이 아니냐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 한정판 상품의 인기에 힘입어 유니클로는 불매 운동에 따른 잇따른 폐점에도 한국 사업은 흑자전환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니클로의 모기업이라 할 수 있는 일본 패스트리테일링은 전날 2021 회계연도 실적 발표를 통하여 한국 유니클로의 경우 연간 매출은 소폭 감소하였지만 흑자로 전환됐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한국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유니클로는 2019년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로 불매 운동의 주요 타겟이 되고 있는 상황에다 ‘위안부 모독’ 광고 논란까지 더해지면서 한국 영업에 큰 타격을 받기도 하였습니다.

2019년 말 기준 187개였던 국내 매장 수는 현재 130여개로 감소한 상태이고 이마저도 올해 2월에만 10개 매장을 철수하였습니다.

그리고 오는 24일에는 국내 1호 매장인 롯데마트 잠실점이 폐점계획에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