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5월 26, 2022
Home먹는 코로나 치료제 충격! 원가 가격 공개
Array

먹는 코로나 치료제 충격! 원가 가격 공개

코로나19바이러스의 장기화로 더 이상의 감염이 생기지 않고 중증 정도로 넘어가지 않게 하기 위하여 예방 접종이 실시되고 있는 가운데, 먹는 코로나 치료제에 대한 개발이 진행 중에 있습니다. 백신과 동일하게 저개발국가 보급이 소외 될 수 있다고 전해졌는데, 이러한 치료제의 원가 가격이 공개 되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Loading...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지난 16일 미국 제약회사 머크앤드컴퍼니에서 개발하고 있는 먹는 코로나 치료제 몰누피라비르가 주사 형태가 아닌, 섭취를 하여 바이러스를 방어해 줄 것으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데, 원가가 상당히 높은 것으로 알려지며 저소득 국가들은 확보가 어려울 수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 식품의약청에 긴급 사용을 요청한 몰누피라비르의 경우 승인이 된다면 170만 세트 구매 시, 12억 달러, 약 1조 4,000억원을 쓰기로 했다고 알렸습니다. 한 세트로 환산을 하면 200mg 캡슐 4정에 대해 하루 두 번 5일 동안 먹게 되어 총 40알 복용하는 방식으로 구성하게 되는 것입니다.

미국이 계약한 가격은 한 세트에 700달러 즉, 82만원 정도 달하는 것으로 계산 되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이러한 높은 원가 탓에 빈곤한 지역에서 거주하고 있는 주민들에게는 다소 부담스러운 가격이 되는 것입니다. 원가 분석을 해 보니 몰누피라비르 1세트의 비용은 18달러 약 2만원에 불과하다고 지적했고 비용을 분석한 즈니타르 고담 연구원에서는 의약품 개발 시에 제약회사가 약에 많은 이익을 붙이는 것은 흔한 일이나 이번 경우는 미국이 약 개발에 많은 자금을 지원 했기 때문에 높은 가격으로 올랐을 것이라 추정하고 있습니다.

먹는 코로나 치료제 관련 이를 개발한 머크는 공문을 통하여 나라 마다 차등적으로 가격제를 사용할 계획이라고 전했고, 중소득 빈곤층 국가를 위해 복제 약 관련하여 생산 면허 계약을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국경 없는 의사회의 리나 멘가니 남아시아 의약품접근 캠페인 대표는 특허와 가격, 공급을 통제할 수 있는 상황이 발생되기에 특허 면제를 요청한 상황이라고 알려졌습니다.

먹는 코로나 치료제 관련 여러 나라가 확보하기에 민감하게 반응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현재 10개 국가 정도 머크와 몰누피라비르 구매 계약을 체결 하거나 계약을 위해 협상 중에 있다고 알려져 있으며 이 중에 8개 국가가 아시아 태평양 국가이고, 한국도 포함했습니다. 상대적으로 백신 도입이 늦었던 아시아 국가들은 실수를 하지 않기 위하여 먹는 코로나 치료제를 시급하게 확보하기 위해 서두르고 있다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