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 갯마을 차차차 인터뷰 돌연 연기

사진= 에이엠엔터테인먼트 공식 인스타그램
사진= 에이엠엔터테인먼트 공식 인스타그램

현재 김선호의 사생활이 논란이 되는 가운데 드라마에서 상대역을 맡았던 배우 신민아가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종영 후 예정되어 있었던 인터뷰를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신민아의 소속사인 에이엠엔터테인먼트 측은 18일 스포티비뉴스에 "19일 진행 예정이었던 신민아 배우의 인터뷰는 회사 내부 상황으로 인해 연기됐다"고 전하였습니다.

신민아는 19일 '갯마을 차차차'와 관련하여 인터뷰를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전날 늦은 오후 돌연 연기 소식을 알렸으며 추후 인터뷰 날짜 역시 명확히 정해지지 않은 상황입니다.

이렇게 신민아가 급하게 인터뷰를 미루게 된 배경에는 극 중 상대 배우인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이 있는 것으로 보여지는데 종영 인터뷰 특성상 상대 배우와의 호흡 등을 언급할 수 밖에 없고 특히 '갯마을 차차차'의 인기 요인 중 하나인 신민아와 김선호의 뛰어는 캐미가 꼽혔던 이유이기도 합니다.

이에 신민아는 큰 부담을 느끼며 인터뷰를 연기한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17일 김선호는 전 여자친구인 A씨에게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종용했다는 의혹에 휘말렸습니다. A씨는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해 작품을 할 때 예민하다는 이유와 스타가 되었다는 이유로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다"고 밝혀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충격을 안겨주었습니다.

그러나 김선호의 소속사인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A씨의 폭로가 시작된 17일, 논란이 불거진 18일, 이틀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였으며 그리고 19일인 현재 "현재 익명으로 올라온 글과 관련하여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면서 "사실 관계가 아직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 더 기다려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김선호 측의 늦장 대응에 상대 배우였던 신민아만 애꿎은 피해를 입은 상황입니다.

신민아 뿐만 아니라 김선호 역시 20일에 '갯마을 차차차'와 관련된 인터뷰가 예정되어 있었지만 이번 논란으로 인해 인터뷰를 취소하였습니다.

김선호가 K배우로 지목됨에 따라 그게 모델로 활동 중인 광고계에서도 가장 먼저 손절이 시작되었는데 김선호가 광고 모델로 활동해온 도미노피자는 공식 홈페이지부터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모든 채널에서 김선호의 영상과 사진을 삭제하거나 비공개로 전환하였습니다.

김선호는 2009년 연극 '뉴 보잉보잉'으로 데뷔를 시작으로 ';옥탑방 고양이', '셜록', '연애의 목적' 등을 통해 '연극계의 아이돌'로 활약해왔습니다. 또한 2017년 KBS 드라마인 '김과장'을 통해 안방극장에 데뷔를 하였고 그 이후로 '최강 배달꾼'과 '투깝스' 등에 출연하여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2019년에 '1박 2일 시즌4'에 합류하며 출연하여 대세 배우로 우뚝섰고 '스타트업'과 최근 종영한 '갯마을 차차차'에 출연하며 대세 배우로 우뚝 섰습니다. 그러나 이번 논란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그의 이미지 회복은 쉽지 않을 치명타를 입을 것으로 보여집니다.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