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5월 28, 2022
Home화이자 2차 후 보행불가
Array

화이자 2차 후 보행불가

최근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을 주장하는 사례가 잇따르게 나타나는 가운데 이번에는 군 복무 중인 20대 남성이 화이자 2차를 접종한 다음 걷지 못했다며 백신과의 인과성을 인정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Loading...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자신이 군인이라 밝힌 A씨가 21일 '군 복무 중 백신 부작용으로 걷지 못하고 있다.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게시하였습니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전 9시 30분을 기준으로 약 3700명이 동의한 상태입니다.

A씨는 "지난 4월 군입대를 하여 자대배치 완료 후 현재 일병으로 복무 중"이라면서 "지난 7월 29일 화이자 백신 2차를 맞고 갑자기 다리 통증으로 걷지 못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양쪽 정강이 다리 저림으로 시작해 2달이 지난 지금은 무릎 통증에 가슴 통증까지 생겼다"라고 말했습니다.

A씨는 "지난 두 달동안 전문병원을 찾아다니면서 검사를 받았지만 모든 검사결과에서는 정상이었고 원인 불명의 통증으로 계속 검사만 하는 상황"이라면서 "정확한 진단명이 없다는 이유로 부대 군 병원에서도 치료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외부병원에서 치료를 권유받았다"라고 했습니다.

그는 "개인이 사용할 수 있는 청원 휴가도 10일밖에 남지 않았다"면서 "모든 병원에서 백신 부작용이 의심된다고는 하지만 연관성을 밝히기 힘들다는 이유로 진단서 발급은 어렵고 어떠한 치료도 하지 못하고 있다"고 토로하였습니다.

이어 "벌써 1000만원 상당의 검사비와 입원비, 한방치료비를 지출했다"면서 "한방치료로 그나마 종아리가 따뜻해졌고 발가락은 움직일 수 있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평소 지병이 없고 건강했다. 신체검사 1급을 받고 입대한 건강한 청년이 갑자기 백신 접종 후 다리 통증으로 시작돼 걷지 못하게 된 것"이라면서 "상황이 더 악화되지 않도록 제때 치료라도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한편 이밖에어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들이 잇따라 부작용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상횡입니다. 전날에는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한 남편이 반신마비와 뇌경색 진단을 받았다"면서 부작용과 관련된 질병청의 책임있는 답변과 보상을 요구하는 청원이 게시되기도 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지난 18일에는 "모더나 접종후 몸에서 피가 멈추지 않고 계속 나와요. 내 아이들을 지켜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되었으며 동일한 날 '모더나 2차 접종 후 엄마께서 뇌출혈로 쓰러지셨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까지 올라옴에 따라 백신 접종 후 부작용을 주장하는 사례들이 우후죽순으로 제기되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 22일 기준으로 백신 접종현황은 전국 1차 접종이 79.2%, 전국 완전접종이 68.2%로 집계되었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