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9, 2022
Home카카오페이, 공모가 9만원 확정
Array

카카오페이, 공모가 9만원 확정

현재 주식시장 상황이 좋지 않지만 공모주 청약의 인기는 사그러들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특히 대어급이라 할 수 있는 카카오페이의 공모주 청약을 기다리고 있는 투자자들이 매우 많습니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20일과 21일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희망 공모가 밴드 상단인 9만원으로 공모가를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Loading...

카카오페이의 기관 수요쳬측에서는 총 1천 545개 기관이 참여하여 1천 71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였는데 이중 99.99%는 희망 공모가 상단인 9만원 이상의 가격으로 신청했습니다. 기관 공모 참여금액은 총 518조에 이릅니다.

특히 이번 수요예측에서는 대부분 참여 기관이 상장 후 최단 1개월에서 최장 6개월동안 주식을 매도하지 않겠다는 의무보유확약을 제시함에 따라 카카오페이의 장기적인 성장성에 대한 높은 신뢰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물론 카카오페이의 기업공개가 그동안 2번이나 미뤄졌고 공모가 고평가 논란, 금융당국 규제 이슈까지 겹치면서 기관 참여가 다소 주춤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지만 대어라는 이름값에 걸맞게 참여 수요가 매우 높았다고 투자은행 업계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수요 예측에 참여한 국내외 기관의 의무보유확약 비율은 70.4%로써 2014년 이후 IPO를 통해 1조원 이상 공무한 기업과 비교하였을 때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기도 하였습니다. 이는 국내 기관 뿐 아니라 통상적으로 확약 비율이 낮은 해외 기관들까지 대거로 의무보유확약을 제시했습니다.

카카오페이는 25일부터 26일 전체 물량의 25%에 해당하는 425만주를 대상으로 일반 투자자 청약을 실시하게 됩니다. 상장은 11월 3일 예정되어 있으며 청약은 일반 청약자 대상 물량인 100%를 균등 배정하게 됩니다.

따라서 최소 청약 기준인 20주에 대한 증거금 90만원만 있으면 누구나 공모주 청약의 기회를 갖을 수 있으며 증권사 별로 물량과 경쟁률을 고려한 뒤 신청하면 됩니다.

여기서 말하는 균등베정은 42만 5000명이 참여하면 10주, 425만명이 참여하면 1주를 받는 식이라 할 수 있는데 기존에는 증거금이 많을 수록 많은 주식을 배당받을 수 있어 유망 기업의 기업공개가 고액 자산가들만 유리하다는 지적이 나오곤 했었습니다.

이러한 지적에 금융 당국이 올해부터는 균등배정 제도를 시행하였는데 이는 비례 물량을 아예 배정한 뒤 100% 균등 물량으로 배정하며 최대한 많은 일반 청약자들이 카카오페이 주식을 받을 수 있게 했다는 것이 카카오페이측의 설명입니다.

카카오페이의 대표 주관사로는 삼성증권과 JP모간증권, 골드만삭스 증권이 해당되며 대신증권이 공동 주간사를 맡고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도 인수회사로 참여합니다.

한편 카카오페이는 누적 가입자 3650만명, 월간활성이용자수 약 2000만명에 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종합 금융 플랫폼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