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9, 2022
Home서울 아파트 잠잠하니 이제 빌라가 들썩?
Array

서울 아파트 잠잠하니 이제 빌라가 들썩?

현재 부동산 시장의 과열화로 인해 서울을 비롯하여 전국적으로 집 값을 잡기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정부에서는 이러한 집 값 안정화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내세웠지만 실질적으로 효과를 보지는 못했습니다.

Loading...

거기에 더불어 최근 아파트 가격 급등에 따른 피로감과 대출 규제 기조 강화, 재개발 규제 완화 정책 발표가 맞물림에 따라 서울 빌라 매매가 월간 상승률이 1%대로 치솟게 되었습니다.

특히 서울 빌라 매매값은 지난해 13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데 이어 올해 들어서는 작년보다 상승세가 가파른 상황이라 할 수 있습니다.

24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 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월까지 서울 연립주택 매매가격 누적 상승률은 6.21%로, 지난해 같은 기간 상승률인 3.51%의 약 1.8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작년 한 해동안 서울 빌라 매매가 상승률은 8.18%로 2007년 8.87% 이후 13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었습니다. 지난해 말 월간 오름폭이 1∼2%대까지 치솟았던 서울 빌라 가격은 올해 들어 상승 폭이 1%대 이하로 작아졌고 지난 6월에는 0.22%까지 낮아졌습니다.

하지만  7월 0.63%, 8월 0.73%에 이어 지난달에는 1.42%로 다시 급등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로써 지난달 전달 과 비교하였을 때 2배 가까이 오름 폭이 커지게 되면서 올해 첫 1%대 상승률을 기록하게 되었습니다.

이런 추세가 장기화되면 올해 서울 연간 빌라 매매가격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최고 상승률을 경신할 것으로 전망되며 이는 2007년 상승률을 넘어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습니다.

이렇게 빌라 상승현상이 나타나는 이유는 이런 현상은 아파트의 매매가뿐 아니라 전셋값마저 빠른 속도로 치솟음에 따라 서울에 내 집 마련을 하려는 수요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빌라로 옮겨가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KB통계에 따르면 한강 이북에 있는 강북권 14개 구의 연립주택 평균 매매가는 지난달 3억97만원으로 처음으로 3억원을 돌파했습니다.

한국부동산원 통계로도 서울 빌라 평균 매매가격은 지난 7월 처음으로 3.3㎡당 2천만원을 넘어섰으며 부동산원 통계에 의하면 서울의 전용면적 60㎡ 이하 빌라 지하층까지 올해 평균 전세 보증금이 1억원을 넘어서게 되자 빌라 전세 수요마저 일부 매매 수요로 전환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 기조 강화에 따라 일선 금융기관의 '대출 조이기'가 전방위로 확산하다보니 아파트보다 저렴한 빌라가 매수에 용이한 측면이 있기 때문이라 할 수 있습니다.

전국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비싼 서울은 빌라가 아파트보다 매매가 많은 현상이 올해 들어 10개월째 지속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와 같은 상황은 크게 바뀌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파트 매매가 빌라보다 월간 2∼3배까지도 많은 것이 통상적이었는데 그 이유는 국내에서는 주택 시장 수요자들이 절대적으로 빌라보다는 아파트를 선호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올해 들어서는 1월부터 10개월 연속 매매량 역전 현상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