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5월 26, 2022
Home고등학생 커플 유튜버 현쥐팥쥐 코로나19확진 판정, 아이 괜찮을까?
Array

고등학생 커플 유튜버 현쥐팥쥐 코로나19확진 판정, 아이 괜찮을까?

고등학생 유튜버로 알려져 있는 현쥐팥쥐가 코로나19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현재 아내인 심현지가 임신 중에 있는 것으로 확인 되었습니다. 현쥐팥쥐는 22일 유튜브 커뮤닡에 수요일 업로드 예정이지만 일요일부터 발열과 기침 그리고 두통이 있어서 감기증세인 줄 알았으나 점차 증세가 심해졌고 월요일 오전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자택에서 대기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리고 나서 화요일 아침 보건소에서는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고 당일에 바로 병원으로 이송 되었고 입원 중에 있다고 알렸습니다.

Loading...

글을 보고 나서 많은 누리꾼은 심현지가 임신 중에 있기 때문에 너무 걱정된다 힘들 텐데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 라는 응원의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현쥐팥쥐는 심현지씨와 남편 19살 윤재식씨가 함께 운영하는 채널로 고등학생 부부 라는 것이 특징이었습니다.

현쥐팥쥐는 10대 부부이면서 임신을 한 상태로 처음에 임신한 사실을 알았을 때에는 무서웠지만 아이 봄빛이 더 중요하다 라는 생각이 들어서 낳기로 결정했다고 했고 양가 부모님이 속상해 하시기도 하고 많이 실망했다고 털어 놓았습니다. 시아버지는 후회하지 않겠냐 라고 했고 더 생각해 보고 결정 해라, 너희 뜻에 따르겠다 라는 말로 조언을 해 주셨다고 밝혔습니다.

고등학생, 아직 미성년자 부부이기 때문에 학교생활을 걱정하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학교의 경우 아이 아빠는 곧 졸업을 앞두고 있고 몸이 덜 힘들어서 틈틈이 나가는 중이라고 말했고 경제적인 것은 남편의 부모님이 도와주고 있는 것으로 확인이 되었습니다.

심현지는 확진 판정을 받고 나서 임신 중에 있고 11월 출산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일반적인 치료를 진행하기 보다 상태를 확인하면서 치료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산모들은 쉽게 약을 쓰고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아이가 뱃속에 있는 상태에서 확진 판정을 받으면 아이 건강에 걱정을 하는데, 검사를 통하여 관찰을 하게 되고 신생아 코로나 검사를 때에 따라서 받을 수 있습니다. 후유증이 생기지 않도록 병원에서 지시하는 대로 따라 움직여야 하고 수칙을 올바르게 지켜서 치료를 진행하면 무리 없이 진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물론 아이가 있는 상태에서 확진 판정을 받으면 몸에 무리가 되는 경우가 있고 변수가 생길 수 있어서 의료진의 안내에 따라 격리를 한 상태에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곧 부모가 될 현쥐팥쥐에게 또 한번의 시련이 찾아왔는데, 이러한 고비를 잘 넘기길 바란다는 응원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