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5월 26, 2022
Home대환대출 플랫폼 서비스 사실상 백지화
Array

대환대출 플랫폼 서비스 사실상 백지화

금융당국 주도의 ‘대환대출’ 서비스가 사실상 백지화됐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는 이미 보유하고 있는 대출보다 이자가 더 낮은 다른 은행 대출로 갈아타는 대환대출 서비스에 금융당국이 직접 나설 경우 소비자 편익을 크게 증진시킬 걸로 기대되기도 했었습니다.

Loading...

하지만 금융당국이 소비자를 위한 공공서비스 가치를 도외시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시중은행들도 줄줄이 일부 신용,주택대출의 대환을 중단하고 있음에 따라 사실상 실현이 불가능할 것이라 판단하고 있습니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당초 올해 말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었던 금융당국 주도의 대환대출 플랫폼 구축이 무기한 연기가 되었는데 이와 함께 은행연합회 주도의 대환대출 서비스도 덩달아 연기되었습니다.

이에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가장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가계대출 총량 규제 정책과 대환대출 서비스는 다소 상충하는 면이 있다”면서 “더욱이 금융회사들이 자발적으로 원해 대환대출 서비스를 하고자 했던 것이 아니었음에 따라 금융당국이 서비스 연기를 결정하자 바로 전열이 흐트러진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요즘 금융당국 압박에 은행을 비롯한 각 금융회사들이 전년 대출 실적 대비 대출 한도 안에서 가계 대출을 대폭 줄이고 있는 상황인데 한 플랫폼 안에서 각 금융회사들의 대출 상품을 비교한 다음 바로 대환대출을 할 수 있는 서비스를 별도로 출범시키는 것은 정책 흐름상 맞지 않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금융위원회는 최근 은행연합회, 여신금융협회, 저축은행중앙회 등과 대환대출 플랫폼 관련 회의를 열고 대환대출 서비스 시기를 내년 이후로 연기하는 뜻을 전하였는데, 은행연합회 주도의 대환대출 플랫폼 구축 사업도 연기되었습니다.

 은행들은 금융당국 주도의 대환대출 서비스가 빅테크 혹은 핀테크에 대한 종속을 강화시킬 수 있다는 이유로 은행연합회 중심으로 별도 대환대출 플랫폼을 구축키로 결정했었고 금융당국의 재가도 받은 바 있습니다.

 금융당국 주도의 대환대출 서비스와 은행 중심의 대환대출 서비스 투트랙으로 진행됐는데 금융당국이 서비스 연기 결정을 내리면서 둘 다 바로 추진이 중지되는 상황에 처하게 된 것입니다.

하지만 은행과 카드사, 저축은행들로선 이러한 상황을 은근히 좋아하는 분위기를 보이고 있습니다.

정부는 내년 이후로 연기라고 밝혔지만 사실상 재개 시기도 불분명한 상황입니다.

가계부채 규제 정책이 내년에도 계속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금융당국이 적당한 대환대출 서비스 출범 시기를 찾기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여지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무기한 연기라고 밝혔지만 전문가들은 사실상 백지화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