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kcb와 nice신용점수 제공

사진= 카카오페이 홈페이지
사진= 카카오페이 홈페이지

카카오페이가 국내 신용평가사인 코리아크레딧뷰로(KCB)와 나이스평가정보(NICE)의 신용점수를 카카오페이 자사의 '신용조회' 서비스를 통해 모두 제공한다고 29일 밝혔습니다.

한 플랫폼에서 두 신용평가사 신용점수를 동시에 제공하는 건 카카오페이가 최초라고 할 수 있는데 이전까지는 신용점수를 제공하는 곳에서 한 곳의 신용점수만 파악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KCB와 NICE는 개인의 신용점수를 평가하는 국내 대표 기관으로써 신용점수를 계산하는 방법이 다른 만큼 양사에서 제공하는 신용점수에서 차이가 발생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지금까지는 어느 신용평가사와 제휴되어 있는지에 따라 플랫폼에서 확인되는 신용점수에 차이가 있음에 따라 금융 소비자들이 정확한 자신의 정보를 파악하고 관리하는 데 어려움을 느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카카오페이 측은 "대출이나 신용카드를 신청할 때 금융기관의 정책에 따라 양사의 신용점수를 모두 보는 경우가 있고, 한쪽의 결과만 보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금융 소비자 입장에서 원활한 금융 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두 가지 정보를 모두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용자 편의성 증대를 위해 KCB뿐 아니라, NICE의 점수도 확인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진 카카오페이 비즈니스 총괄 부사장(CBO)은 "금융 소비자들의 안정된 금융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업계 최초로 KCB와 NICE의 신용점수를 함께 제공하기 시작했다"며 "앞으로도 업계를 선도하는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서 금융 소비자들의 불편을 찾아 적극적으로 해결하고 더욱 이로운 금융을 만들어나가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신용점수는 과거의 거래 내역과 현재의 재정 상황을 바탕으로 개인의 부채 상환 능력이 얼마나 되는지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지표인데 이는 1점부터 1000점까지 책정되며, 점수가 높을수록 신용이 좋은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2019년 8월부터 '신용조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지난 9월 기준 누적 가입자 수는 1800만명을 넘어선 이력이 있습니다.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