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페이 제주에서 출시

사진= 당근마켓 홈페이지
사진= 당근마켓 홈페이지

중고거래 플랫폼인 당근마켓 중고 거래 시 이용자의 계좌번호, 예금주명을 노출하지 않고도 정산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2일 지역생활 커뮤니티 당근마켓은 자회사 당근페이가 개발한 간편결제 서비스 '당근페이'를 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당근페이는 이용자 간 송금과 지역 상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데 첫 서비스 대상 지역은 제주도로, 간편 송금 기능이 우선적으로 적용됩니다. 당근마켓은 연내 전국적으로 당근페이를 확대 적용하며, 지역상점 및 생활 밀착형 서비스 결제까지 지원할 계획에 있습니다.

당근마켓 관계자는 첫 서비스 지역으로 제주도를 선정한 이유에 대해서 "지역민을 하나로 연결하는 섬이라는 지리적 특성이 반영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제주도의 경우 이용자들의 거주지와 직장이 같은 지역 범위 내에 있는 만큼, 지역민 간 거래와 교류가 가장 활발히 일어나는 곳으로써 지역 기반 서비스를 가장 잘 구현할 수 있는 곳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타겟 인구수로는 20세에서 64세 대비 당근마켓 가입률은 95% 수준에 달합니다.

김재현 당근마켓 대표는 "당근마켓이 가입자 2200만명의 하이퍼로컬 국민 앱으로 성장하며 이웃 간 거래는 물론이고 지역 주민과 상권의 연결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면서 "당근페이는 서비스 이용 편의성을 높힐 수 있다 말했습니다.

이어 지역 연결이 더욱 활발하게 일어날 수 있도록 돕는 또 하나의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이용자 피드백을 반영해 계속해서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당근페이는 당근마켓 앱 최신 버전 업데이트 후 지역 인증 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가입절차로는  당근마켓 '나의당근' 탭에서 이용자 아이디 하단에 생성된 '당근페이 지갑 영역'을 선택하면 진행할 수 있습니다.

이후 '휴대폰 본인인증'-'약관 동의'-'6자리 결제 비밀번호 등록'까지 마치면 가입이 완료되는데 이때 은행 계좌와 연동하여 당근페이 지갑에 충전할 수 있는 금액은 최대 50만원까지입니다.

당근페이 서비스는 안드로이드와 iOS 모든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