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5월 28, 2022
Home30대 여성 화이자 접종 후 사망, 119 늦장 출발로 골든타임 놓쳤다
Array

30대 여성 화이자 접종 후 사망, 119 늦장 출발로 골든타임 놓쳤다

사진출처 = 화이자 공식홈페이지
사진출처 = 화이자 공식홈페이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백신접종을 하고 나서 이상 반응이 생겼다는 접수가 이틀 만에 5천 건 이상이 넘어가고 있습니다. 각종 부작용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관계자들은 이상 반응 관련 연관성이 미확인 되었다고 조사 중에 있다고 전했습니다.

Loading...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코로나19백신 부작용으로 아내가 사망했다 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습니다. 숨진 A씨의 남편이라고 밝힌 B씨는 아내 A씨가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고 나서 이상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아내가 지난 달 결국 사망을 했고 7살 둔 아들을 두고 떠났다고 말했고 잔병 하나 없었던 아내 죽음의 원인은 병원 측에서는 알 수 없다고 했으며 신고 당시 119의 늑장 출동으로 골든 타임도 놓쳤다고 재발 방지책도 마련해 달라는 내용으로 청원 했습니다.

B씨는 아내 A씨가 아내가 백신 2차 접종을 맞고 나서 5일 정도 후인 지난 달 20일 하혈 증상이 있었고 호흡곤란 증상을 보이면서 쓰러졌다고 설명했습니다. A씨는 쓰러지고 응급실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을 했고 병원에 도착했을 때에는 이미 골든 타임을 놓친 후였다고 주장했습니다.

B씨는 A씨가 쓰러지고 최초 신고는 낮12시 10분 처음 발견하신 장인어른의 연락으로 장모님이 119에 신고를 했고 즉시 출동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119 측에서는 “장난 전화가 아니냐” 라는 말로 응대를 했다고 알려졌습니다.

덧붙여 소방서 측이 화재로 차량이 없다고 119에 신고를 하고 난 후, 약 20분쯤 지난 12시 35분이 되어서야 도착해 올라온다는 전화를 받았지만 이미 환자를 살릴 수 있는 골든 타임이 지나갔고 최초 신고 접수를 하고 난 후 20분이 지나 출동을 했고 응급실에서 A씨는 호흡을 멈추게 되었습니다.

당시의 상황에 대한 설명을 한 B씨는 평소 아내 A씨가 지병이 없었다고 했고 백신과 피해 사실에 대하여 인과성을 입증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부작용에 대하여 아무런 규정을 두고 있지 않아 피해자들이 백신으로 피해 보는 점을 입증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며 현실적이지 않은 처사라는 지적도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B씨는 집에서 소방당국이 5분도 되지 않는 거리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장난 전화”의 여부를 물으며 늑장 출발을 한 것에 대해서도 분노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와 같은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소방서 측에도 책임을 불어 달라고 전했습니다.

이를 확인한 누리꾼들은 화이자 접종 부작용에 대한 규명도 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으며 더불어서 119 소방서 측에도 이에 대해 정확하게 규명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