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인상, 내년 1인 이자부담 100만원 증가할 듯

집값 상승과 더불어 채권금리가 급등하며 대출금리도 치솟고 있는 상황입니다. 게다가 원자재발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주요국 긴축으로 금리는 상당기간 더 오를 가능성이 큰 만큼 서민들의 이자 부담도 눈덩이처럼 불어나게 되었습니다.

만약 내년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1.75%까지 오른다면 1인 평균 이자 부담액은 최소 80만원 이상, 평균 100만원 이상 커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한국은행은 지난 9월 금융안정보고서에서 지난해 가계의 전체 이자부담액을 53조2000억원, 1인당 평균 이자지출액이 271만원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토대로 우리나라 전체 차주수를 추산해보면 1963만명 정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한국은행 집계 올 상반기 국내 총 가계대출 잔액은 1705조원입니다. 이는 9월말 가계대출의 변동금리 비중이 74.9%를 감안해 금리가 올 상반기 대비 0.50%포인트(기준금리 1.00%) 오르면 추가로 발생되는 이자가 6조4000억원(합산 59조6000억원)이 될 것이라 밝혔습니다.

이를 전체 차주수로 나누게 되면 1인당 새로 부담하는 이자가 33만원이 집계되며 지난해 1인당 이자액인 271만원을 더하게 되면 304만원정도가 산출됩니다.

금리가 0.75%포인트(기준금리 1.25%) 상승할 경우 전체 이자액은 9조6000억원(합산 62조8000억원으로 증가함에 따라 1인당 부담은 49만원이 새로 늘어 320만원까지 상승하는 것으로 계산됩니다.

만약 기준금리가 1.75%까지 올라 금리가 총 1.25%포인트가 뛸 경우 전체와 1인당 부담액은 각각 16조원(합산 69조2000억원), 352만원(81만원 추가)으로 추산되는데 올 하반기에 대출잔액이 더 증가한 점을 감안하면 실제 평균수치는 더 오를 수 있는 전망입니다.

신한은행이 성인 1만명을 조사해 만든 보통사람 금융생활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민의 평균 부채는 8753만원으로써 단순계산으로 금리가 1.25%포인트 오르면 연 이자액가 109만원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또, 평균 부채액이 1억2225만원인 상위 20%의 경우 153만원 이자부담이 증가하게 됩니다.

이를 2인 가구로 확대하게 되면 월 20만원 가량 이자부담이 커지는 셈이라 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한국부동산원 기준 9월 현재 전국 아파트의 중위매매가격 3억6500만원에 주택담보대출비율 40%까지 대출을 받았을 경우 금리가 1.25%포인트 오를 때 연 183만원의 추가 이자가 발생됩니다.

따라서 서울 아파트(9억57000만원)의 경우 479만원이 늘어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대출금리는 통상 기준금리 인상폭을 상회한단 점에서 가계의 체감 이자부담은 더 무겁게 커질 것이라 전망하고 있습니다. 가계의 실질 가처분소득 감소는 소비위축과 경기침체로 이어질 가능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김성미 국회예상정책처 경제분석국 분석관은 “가계의 이자상환 부담 증가로 신용위험이 상승하고 소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면서 “취약계층 및 자영업자의 신용위험 증가와 소비위축에 대응, 면밀한 모니터링과 정책적 대응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