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5월 26, 2022
Home112 전화 해 치킨 주문? 경찰 긴급 출동, 남편 흉기 들고 있었다
Array

112 전화 해 치킨 주문? 경찰 긴급 출동, 남편 흉기 들고 있었다

사진출처 = 경기남부경찰청
사진출처 = 경기남부경찰청

지난 새벽, 경기남부경철청 112 치안 종합상황실로 한 통의 전화가 왔습니다. 전화를 걸었던 여성 A씨는 “치킨을 시키려고 하는데요” 라고 말했고, 이에 대해 남상윤 경사는 목소리에서 떨림이 느껴졌고, 울먹임이 있어 가벼운 장난 전화가 아니라는 것을 직감했고 남 경사는 어디로 가져다 드릴까요? 누가 치킨을 먹고 싶다고 했나요? 등의 질문을 했습니다.

Loading...

남상윤 경사는 질문을 이어 갔고, A씨는 남편이 치킨을 먹고 싶대요 라는 말을 전했고, 이에 남경사는 전화를 끊고 나서 곧바로 위치 추적을 하여 현장에 경찰관이 출동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습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A씨 옆에 술에 취한 남편이 흉기를 들고 있었고 아버지를 찌르겠다고 위협하고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A씨는 남편을 진정 시키기 위하여 치킨 주문하는 척을 했고 곧 바로 112버튼을 눌러 신고를 한 것입니다. 그냥 넘기지 않은 남상윤 경사의 대처로 남편은 현장에서 체포 될 수 있었고 아내 A씨는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이 사건은 지난 2일 112창설 64주년을 맞아 우수사례로 선정된 사례였습니다. 이 밖에도 “구조 시그널” 이라는 것이 있는데, 경찰관들이 이를 놓치지 않고 위기에 놓인 사람들을 구조해 내는 것 입니다.

경기남부경찰청 112치안종합상황실에 따르면 또 한 건의 구조 시그널 사례도 우수사례로 꼽혔다고 전했습니다. 상황실로 전화 한 통이 왔고, 이 전화를 이경진 경위가 받아 들었는데 아무런 말도 들리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이 경위는 아무 말 없는 신고 전화를 받아 들고 재차 물어도 답이 없어 신고 이력을 살펴 보니 도움 요청 버튼을 누른 이력이 확인 되었고 이 경위는 “경찰 도움이 필요하시면 전화 버튼을 눌러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그 후, 수화기 너머 신고자는 전화기 버튼을 눌렀고 이 경위는 도움이 필요한 신고자에게 출동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습니다.

신고자는 자녀 훈계 문제로 흥분한 남편이 망치를 들고 아내를 협박하고 있었던 상황이었고 이 경위의 조속한 조치로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최근 서울청 강서경찰서에서는 자살 의심 신고를 받은 후 구조가 필요했던 사람의 휴대전화 번호로 자신의 휴대전화에 저장을 하고 나서 카카오톡 친구 추가를 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추가는 했지만 이름은 뜨지 않았던 것입니다. 이에 설태식 경위는 카카오페이로 1원을 송금했습니다. 그리고 이름이 뜨자 마자 추적하여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는 사람을 구조해 냈습니다.

신고를 받다 보면 장난 전화겠지 하고 넘길 수도 있는데 각 지역의 경찰들은 사소한 음성 등을 놓치지 않고 기지를 발휘해 최선을 다해주고 있다고 전했고 김창룡 경찰청장은 소통간담회 참석을 통하여 이러한 기지를 발휘해 준 경찰들에게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