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25조원어치 테슬라 지분 매각 결정?

사진= 테슬라 홈페이지
사진= 테슬라 홈페이지

세계 최고 부자인 일론 머스크의 테슬라 지분 10% 매각에 대한 트위터 투표가 ‘가결’되었습니다.

머스크가 6일 지분 10%를 팔지 말지를 트위터 팔로어들에게 묻는 것을 시작으로 7일 오후(미국 시각)까지 진행된 투표에 약 6200만 팔로어들 중 351만9252표가 참여하였고 찬성률이 57.9%에 이르렀습니다.

이에 머스크는 투표 마감 뒤 “어떤 결과든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다”고 했는데, 찬성률이 높게 나타난 결과에 대해서는 즉각 추가 입장을 내놓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머스크는 지분 처분 여부를 트위터 팔로어들한테 묻겠다면서, 미실현 이익을 조세 회피 수단으로 보기 때문에 이를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는 미국 민주당의 억만장자 증세 정책에 대한 반감을 표현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머스크는 “난 어디로부터든 현금 급여나 보너스를 받은 바 없다”면서 “다만 주식을 가졌을 뿐으로, 개인적으로 세금을 내려면 주식을 파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머스크의 테슬라 지분 10%의 가치는 지난 5일 종가를 적용하게 될 시 210억달러(약 24조9165억원)에 이르는 수치에 해당됩니다. 이만한 주식의 처분 여부를 트위터 팔로어 투표에 부친 것은 머스크 특유의 돌발 행동으로 볼 수 있습니다.

대부분 대기업 지배주주들은 기업 자체를 매각할 게 아닐 경우 지분 처분을 사전에 알리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경영권에 대한 불필요한 해석으로 이어질 수 있고, 주가에 미치는 영향 탓에 불만이 쏟아질 수도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머스크가 자신의 주식 처분을 놓고 ‘민주적 의사 결정’ 과정을 거치는 모양새를 취하기는 했지만 재무적 관점에서 보면 지금 파는 게 나쁘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테슬라 주가는 5일 주당 1222달러를 넘는 등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음에 따라 그는  막대한 현금을 손에 쥘 기회가 온 셈이기도 합니다.

머스크는 내년 8월이 만기인 테슬라 스톡옵션 2286만주를 갖고 있어, 이에 대한 세금도 내야 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현재 머스크로서는 이러한 행위가 큰 현금도 손에 쥐고 민주당에 대한 억만장자들의 불만도 제기하는 일석이조를 노렸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그는 트위터에 “결국 그들(민주당)은 다른 사람들 돈을 다 써버리고 당신한테 갈 것”이라는 선동성 글도 올리기도 했습니다.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