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5월 26, 2022
Home실손보험 가입자 10명 중 6명은 한번도 보험금 수령안해
Array

실손보험 가입자 10명 중 6명은 한번도 보험금 수령안해

사진=pixabay
사진=pixabay

병원에 가면 가장 많이 듣는 질문 중 하나가 실손보험을 보유하고 있는지에 대한 여부입니다. 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이렇게 실손보험으로 올해 1년간 5000만원 이상을 받은 사람이 9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었습니다. 

Loading...

1000만원이 넘는 고액 수령자는 76만명으로, 전체 가입자의 2.2% 수준이었는데 반면 가입자 10명중 6명은 매년 실손보험을 한번도 이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실손보험이 매년 수조원대 적자를 내고 있는 이유라고 할 수 있는데 이처럼 소수의 과다이용에 따른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실손보험 가입자는 3496만명입니다. 이 중 한번이라도 보험금을 받은 사람은 1313만명으로 전체의 37.6%에 해당되는데 이들이 받은 보험료는 전체의 58.4%를 차지했습니다.

이처럼 60%이상이 1년중 한번도 보험금을 수령하지 않는데도 실손보험은 적자 늪에 허덕이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난 6월 말 기준 손해보험업계의 실손보험 보험 손익은 1조4128억원으로 연말까지 적자 규모가 3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노후,유병자 실손을 포함한 개인 실손보험의 보험 손익(보험료수입-보험금-사업비)은 2조5000억원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업계에서는 다초점 백내장 수술과 도수치료, 비타민,영양주사 같은 건강보험 미적용 진료, 즉 비급여 진료를 대규모 적자의 주원인으로 지목하고 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실손보험 계약에서 손해보험의 점유율(82%)을 고려하면 올해 전체 실손보험 적자는 3조원을 훌쩍 넘을 것"이라면서 "수령자 통계상 소수 가입자의 진료비를 대기 위해 전체 가입자가 보험료를 더 부담하는 구조가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대규모 적자로 내년에도 올해 이상으로 실손보험료를 대폭 인상해야 한다며 보험업계는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금융당국은 이를 그대로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손실이 커지자 보험업계는 올해 1세대(2009년 9월 이전 판매) 구 실손보험의 보험료를 6.8∼21.2%, 2세대 표준화실손보험(2009년 10월∼2017년 3월 판매) 보험료를 6.8∼21.2% 각각 올렸으나 적자는 줄어들지 않고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7월 병원에 자주 가면 보험료를 할증하는 4세대 실손보험이 출시되었지만  3500만명에 이르는 기존 가입자에게는 보험료 할증이 적용되지 않습니다.

실손보험을 거의 활용하지 않으면서 보험료만 부담하는 가입자들 역시 소수의 과다이용자 때문에 보험료를 더 납부해야하는 악순환은 내년에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