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5월 27, 2022
Home씨티은행 희망퇴직 폭주
Array

씨티은행 희망퇴직 폭주

사진=씨티은행 홈페이지
사진=씨티은행 홈페이지

한국씨티은행에서 2500여 명의 직원이 희망퇴직을 신청했습니다. 이는 전체 희망퇴직 대상자의 70%에 달하는 수치라고 할 수 있는데 이러한 현상이 나타난 이유는 특별퇴직금으로 최대 7억원 등 '파격적인 조건'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여집니다.

Loading...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씨티은행은 전날 자정 희망퇴직 신청을 마감했는데 신청자 수가 2500명에 육박했습니다. 총 3500명(소매금융 2500명, 기업금융 1000명)의 직원 중 근속 기간 만 3년 미만을 제외한 3400여 명가량이 신청대상에 해당됩니다.

당초 한국씨티은행은 이번 희망퇴직을 통해 대상자의 40%정도가 희망퇴직할 것으로 예상하였지만 이를 훨씬 웃돈 70%수준인 것으로 집계되었습니다.사실상 희망퇴직 신청 대상자 10명 중 7명이 짐을 싼 셈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앞서 소매금융 부문의 단계적 폐지에 나선 한국씨티은행은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0일까지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습니다. 사측은 퇴직을 독려하는 차원에서 특별퇴직금을 최대 7억원 지급하는 등 파격조건을 내걸었습니다.

 당초 정년까지 남은 기간 5년을 기준으로, 5년 이하면 잔여개월 수만큼 최장 7년까지 월급을 보장하기로 하였는데 5년을 초과했을 경우 90% 선까지 특별퇴직금으로 지급하기로 했다가 노사 합의를 거치며 100%로 올렸고, 백화점 상품권 등도 추가 지급하기로 하였습니다.

한국씨티은행은 오는 12월 27일부터 내년 2월, 내년 4월 순차적으로 퇴사시킬 계획에 있습니다.

한편 금융당국은 한국씨티은행의 소비자금융 철수가 은행법상 폐업 인가 대상은 아니라고 봤으나 소비자 불편을 끼칠 수 있다는 판단에 조치명령권을 발동했습니다. 이에 한국씨티은행은 소매금융 철수와 관련해 지난 10일 소비자 보호 계획 '초안'을 금융당국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금융당국은 한국씨티은행과 협의하여 연내 최종 계획을 수립할 방침임에 따라 씨티은행은 빠르면 내년 초 소매금융 폐지 절차를 밟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한편 미국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에 따르면 씨티그룹은 규제당국에 제출한 보고서를 통해 한국에서 소매금융 부문을 폐쇄하는데 12억∼15억 달러(약 1조4148억∼1조7685억원)의 비용을 지출한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비용은 직원 퇴직금 비용 등에 사용될 예정인데 씨티그룹은 올해 4월 은행 수익 증대 등을 위해 한국 등 13개 국가에서 소비자금융 사업을 철수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