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5월 27, 2022
Home가계대출 증가폭 줄었지만 주택담보대출 4조이상 늘었다
Array

가계대출 증가폭 줄었지만 주택담보대출 4조이상 늘었다

사진출처 = 한국은행
사진출처 = 한국은행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10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달 말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1052조 7000억원으로 파악 되었고 지난 9월보다 5조 2000억원 늘어났다고 보고 했습니다. 증가폭은 지난 9월에 비하여 1조원 이상으로 줄어든 것을 확인 되었다고 전했습니다.

Loading...

증가 폭이 줄어든 것은 금융 당국의 대출 규제로 집단대출과 기타대출 증가액이 감소한 영향으로 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가계대출은 잔액 기준으로 9개월 연속 1000조원을 돌파했습니다. 가계대출 증가세를 이끈 것은 주택담보대출로 확인 되었고 주택 매매와 전세거래 관련하여 자금 수요가 지속되면서 10월 주택담보대출은 전월 대비 4조 7000억원 가량 늘었습니다.

집단 대출 취급 감소 등 영향을 받아 증가 폭은 전월에 비해 줄어들었고 전세자금 증가액의 경우 2조 2000억원으로 전월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습니다.

박성진 한국은행 금융 시장국 시장 총괄팀 차장은 주택담보 대출 증가액이 좀 줄었는데 감소분의 대부분은 집단 대출 취급 감소의 영향이라고 말했고 중도금 잔금 등의 집단 대출의 특성상 최근 분양물량과 입주물량 등과 관계는 없으며 약 2년 동안 누적된 집단 대출 수요가 일시적으로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보아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달 은행권의 기타대출은 전월보다 5천억원 늘었고 증가 폭이 7월 3조 6천억원을 기록한 후 8월 3천억 원, 9월은 8천억 원으로 꾸준하게 감소하는 것을 보였습니다. 박성진 한국은행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차장은 기타대출은 은행권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 조치와 대출금리 인상 등으로 전월에 이어서 소폭 증가에 그쳤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기업대출은 한 달 사이 10조 3000억원 늘어났고 10월 증가액 기준으로 하여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고 지난 9월과 비교하여 증가액 또한 상당 폭으로 확대 되었습니다.

10월 중 대기업 대출은 2조 3000억원이 늘어났고 분기 말로 하여 일시상환분 재취급과 은행들의 기업대출 확대 노력 등 힘입어 증가 폭이 확대 되었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중소기업의 대출의 경우 코로나19와 맞물려 은행과의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업체들의 상황이 긍정적인 곳을 중심으로 하여 시설 자급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대출도 8조원 가량 늘어났다는 보고가 되고 있고 이는 10월 기준으로 두 번째 큰 수치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가계 대출의 증가세는 둔화 되어 줄어들고 있지만 주택담보대출은 늘어나고 있고 수요가 지속 적으로 늘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