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총재, 물가상승률 계속 오른다, 언제까지?

사진출처 - 한국은행
사진출처 – 한국은행

한국은행 총재 이주열은 11일 글로벌 공급병목의 영향과 함께 국제유가가 상승하고 수요측 물가 압력이 높아짐에 따라 예상했던 것보다 높은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당분간 지속 될 것으로 보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주열 총재는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경제 동향 간담회”에서 차문중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 거시경제전문가 7명과 함께 선진국의 빠른 백신 보급과 전례 없는 정책 지원으로 재화를 중심으로 하여 수요가 강하게 회복 되고 있는데 반하여 일부 생산과 물류 차질이 글로벌 서플라이 체인 공급망을 통하여 확산 된다고 하면 공급 부족 현상이 초래 하게 되는데, 이러한 점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물가상승 압력도 크게 높아졌다고 전했습니다.

이주열 총재는 공식적으로 경제 및 산업계 관계자들과 경제동향간담회를 갖은 것은 지난 2019년 2월 김태년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전무 등의 주요 인사 산업 관계자들과의 간담회 이후 2년 9개월 만에 처음으로 갖게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초기였던 지난 해 2월 14일에 주요 산업계 관계자들과 비공개로 간담회를 갖은 바 있으나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짐에 따라 중단 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이주열 총재는 지난 달 국제통화기금 세계경제전망에서도 언급한 바 있는데, 이번 회복기는 과거에 본적 없는 공급 병목이 나타나면서 생산 활동이 제약이 되고 인플레이션이 확대된 점이 특정적이라고 할 수 있다고 전했고 이는 이번 회복기의 경우 과거와 다르게 수요측 요인뿐 아니라 공급요인도 크게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국내 경제 상황에 대하여 3분기 성장이 글로벌 공급 차질의 영향으로 다소 주춤했으나 수출이 견조한 증가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위드코로나로 방역 정책 전환에 힘 입어 소비가 빠르게 개선 되고 있고 경기가 당초 예상에 부합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알렸고 실제로 카드 지출액과 같은 고빈도 지표를 보면, 10월 중순 이후 숙박과 음식 등의 대면서비스 소비 개선세가 확대 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지난주 미 연준 등 주요국 중앙은행 통화정책회의에서 논의한 것을 종합해 보면 세계 경제도 성장세가 다소 완만해 지고 있으며 기조적으로 경제활동 정상화가 이어짐에 따라 회복 흐름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 된다고 말했습니다.

글로벌 공급병목 현상 등의 불확실성으로 글로벌 리스크가 커지고 있음에 따라 통화정책을 펴는 것에 대한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고 미래를 내다보고 정책을 펴야 하는 중앙은행으로서 공통적으로 직면한 어려움은 알 수 없는 불확실성의 영역이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고 이 현상이 무한정 지속 될 수는 없겠지만 글로벌 공급망의 복잡성으로 언제쯤 해소 될 지 알기 어렵다고 했으며 최근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과연 일시적일 지 지속될지 내다보기 쉽지 않다고 전했습니다.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