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2040년까지 내연기관차 중단한다

사진출처 = 기아자동차
사진출처 =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2040년도까지 전 세계 주요시장에서 내연기관차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알렸습니다. 지난 11일 온라인 행사를 통하여 기업 비전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를 발표했고 이를 실현하기 위하여 핵심 추진 과제로 2045년도 탄소중립을 제시한 것입니다.

기아자동차에서는 궁극적으로 2045년도까지 탄소배출량에 대하여 2019년 수준대비 97%를 감축한다고 전했고 자동차의 사용단계는 물론 공급과 생신 및 물류, 폐기 등의 가치사슬 전 단계에 걸쳐서 순 배출량에 대해 “제로” 상태로 만들겠다고 한 것입니다. 특히 향후 단계적으로 모든 차량에서 동물 가죽 사용을 완전히 폐지하겠다는 방침을 내세워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기아는 2035년도 유럽시장을 시작으로 하여 2040년도 주요시장에서 전 동화 차량만을 판매하게 되는데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을 통하여 차량 운행을 하게 되었을 때 발생하게 되는 탄소 배출을 없애겠다는 계획을 내세웠고, 다양한 방법을 통하여 전 세계적인 기후 변화 대응에 대한 노력에 실질적인 기여를 하겠다고 알렸습니다.

지속가능한 미래에 대한 기아의 비전으로 설정한 목표에 도달하는 것 이외,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고 세상을 변화시키겠다는 것이 핵심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지속가능한 이동수단을 구현하기 위하여 공급 단계부터 환경적인 영향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보았고 선제적으로 주요 부 및 원소재 공급망 탄소 배출에 대해 감축을 지원하게 됩니다.

2040년까지 전 세계 사업장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 알린 것은 사업장 전력 수요 전량을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RE100을 달성하기로 했고 2045년까지 모든 생산 현장 및 사무시설에서 발생하게 되는 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들기 위한 일환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구체적으로 해외 사업장에서 2030년도까지 국내 사업장에서 2040년까지 에너지 전환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알렸고 해외 생산 거점 중에서 슬로바키아 공장에서는 이미 2019년도부터 100%재생 에너지로만 가동 중에 있다고 전했습니다.

기아는 지속가능한 지구를 만들고자 하는데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해양 생태계조성 및 복원 사업 블루카본 프로젝트도 활성화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는 해초나 갯벌 등의 해양생태계가 흡수하게 되는 탄소를 말하는 것으로 네덜란드 비영리 단체 오션클린업과 함께 해양 생태계보호 목적으로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수거를 위한 협업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더불어 기아는 “E-GMP”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두 번째 전용전기차 EC9 컨셉트카의 프리뷰 이미지를 공개했고 더 기아 콘셉트 EV9실차는 오는 17일 오토모빌리티 LA에서 처음 공개될 예정이라고 알렸습니다.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