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5월 26, 2022
Home위드코로나 이대로 중단하나? 위중증 환자 병상 76%넘어
Array

위드코로나 이대로 중단하나? 위중증 환자 병상 76%넘어

사진출처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사진출처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수도권의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가동률이 높아지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 본보에 따르면 서울의 중증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이76%이상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345개의 확보 병상 중에 263개가 사용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Loading...

인천 지역에서도 중증 병상 가동률이 76% 육박하고 있고 서울과 인천 모두 가동률 평균 75%이상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지난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를 취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상황이 악화되는 경우 일상회복 추진을 잠시 중단하는 비상계획 서킷 브레이커를 발동한다고 밝혔는데 비상계획이 발동기준의 한 예로 중환자실 병상 가동률 75%이상을 제시한 바 있습니다.

비상계획과 방역지표 등의 세부적인 지침은 오는 16일 발표될 예정이라고 전했고 경기 지역도 중증 환자 병상이 줄고 있었는데 14일 오후5시 기준으로 263개 중에 189개가 사용됨에 따라 71.9%의 가동률을 기록 했습니다.

수도권 밖의 상황은 아직 나은 편으로 확인되고 있고 전국 수도권 포함하여 중증 병상 가동률의 경우 59.6% 1천 125병상 중에 671병상으로 60%수준에 못 미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을 고려하여 수도권에만 비상계획을 발동할 가능성도 제기 되었지만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지난11일 브리핑에서 비상계획을 부분적으로 시행할 생각은 없다고 일축한 바 있습니다.

위중증 환자 수도권 지역에서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음에 따라 위드코로나가 중단 될 위기에 빠진 가운데, 9월1일부터 두 달 이상 300명 대를 유지하던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6일 411명을 기록한 이래로 9일 연속으로 400명 대를 지속하고 있다고 알려졌습니다.

지난 10일 460명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후로 11일 473명, 12일 475명, 13일 485명으로 연일 증가하고 있습니다.

14일은 483명으로 증가세는 일단락 하여 멈춘 듯 보이고 있으나 480명 대를 유지하면서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수가 확인되고 있습니다. 정부에서는 현 의료체계에서 위중증 환자 500명까지는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내다 보고 있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단계적 일상회복 방역체계에서 가장 중요한 방역 지표로 꼽히고 있는데, 15일부터 50대와 필수인력 부스터샷을 시작하였고, 4분기 예방접종 시행계획에 따라서 50대 연령층과 기저질환 및 우선접종 직업군 그리고 병원 급 이상 의료기관에 대한 추가접종을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접종 시행군은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과 보건의료인 그리고 돌봄 종사자와 특수교육 및 보육, 보건교사 및 어린이집 간호인력과 사회필수 인력 경찰, 소방, 군인 등에 해당한다고 알렸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