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9, 2022
Home한국 GDP 상위권, 빚 늘어나는 속도도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나
Array

한국 GDP 상위권, 빚 늘어나는 속도도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나

우리나라의 가계 빚 부채가 국가 경제 규모 등을 고려하고 볼 때 유로지역은 단일 통계 대상으로 제외하고 세계 약 40개 주요국가 중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 되었습니다. 코로나19바이러스의 발생 이후 가계의 빚이 불어나는 속도까지 빨라진 것으로 파악 되고 있습니다.

가계부채 급증 추세를 고려하고 볼 때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이나 가계대출 억제에 초점을 맞춘 금융당국의 거시건전성 정책 기조 등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 보여지고 있는 가운데, 15일 국제금융협회의 세계부채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기준으로 세계 37개 나라의 국내총생산 GDP 대비 가계 부채 비율을 조사한 결과, 한국이 104.2%로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Loading...

이어서 홍콩은 92.0%로 확인 되었고 영국은 89.4%, 미국 79.2%, 태국은 77.5%, 말레이시아는 73.4%, 일본 63.9%, 유로지역은 61.5% 그리고 중국은 60.5%, 싱가포르는 54.3%로 10위 안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 되었습니다.

조사 대상 국가 가운데 가계 부채 규모가 경제 규모 GDP를 웃도는 경우는 우리나라가 유일했고 한국의 가계 부채 비율은 104.2%로 작년 2분기 98.2%와 비교하여 1년 사이에 6.0%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확인 되었고 이러한 오름 폭도 다른 모든 나라를 웃돌게 되면서 1위로 밝혀졌습니다.

홍콩, 태국,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가 가계부채 증가 폭 기준으로 2위에서 5위에 오른 가운데, IF는 보고서에서 주택 가격과 상승과 함께 글로벌 가계 부채가 올해 상반기를 기준으로 1조 5천억 달러 늘었다고 하였고 이 기간 동안에 조사 대상 국가 가운데 거의 3분의 1에서 GDP 대비 가계 부채 비율이 높아졌다고 전했고 특히 한국과 러시아 등에서 두드러졌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제 규모를 고려하여 우리나라 기업의 부채 비율이나 증가 속도도 최상위권으로 내다보고 있는데, GDP대비 한국 비금융기업의 부채 비율의 경우 2분기 현재 115.0%로 홍콩, 중국, 싱가포르 및 베트남에 이어서 다섯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업의 부채 비율은 1년 사이로 급 상승 했고 이 기간에 우리나라 기업보다 상승 폭이 큰 나라는 싱가포르와 사우디아라비아로 파악 되었습니다. 정부 부문 부채 GDP대비 비율 47.1%는 전체 37개국 가운데 26위로 알려지면서 정부의 재정 건전성은 양호한 편이라고 평가 받고 있습니다.

1년간 정부 부채 비율 증가속도도 22위로 중위권으로 확인 되었는데 경제 규모와 비교하여 정부부채가 가장 많은 나라는 일본이었고 부채 증가 속도는 싱가포르가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미 우리나라 저소득층과 2030대 10% 안팎이 과도한 가계부채에 따른 소비 위축 문제를 겪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를 나타내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전했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