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9, 2022
Home비상장주식 초고액자산가들 투자문의 늘어나, 수요 꾸준할 것으로 보인다
Array

비상장주식 초고액자산가들 투자문의 늘어나, 수요 꾸준할 것으로 보인다

비상장에 대한 리서치를 시작하자마자 초고액자산가들이 WM센터를 통해 문의하고 있는 일이 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초 고액의 자산가들이 움직인다는 것은 앞으로 비상장 주식에 대한 투자 수요가 꾸준하게 늘어날 것으로 보여지고 있는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전했습니다.

KB증권에 따르면, 증권사 가운데 최초로 비상장회사에 대한 리포트를 작성하는 전담 조직을 꾸렸다고 알려졌습니다. 유승창 KB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서울 여의도 KB증권 본사에서 만나 조직을 구성한 배경에 대해 당초 기업공개 IPO 담당 부서와의 시너지 효과나 증권사 차원의 직접적인 투자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기대했다고 전했고 시작하고 나니 예상 의외로 WM센터를 통한 VVIP 고객들의 투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Loading...

KB증권은 지난 달 신성장기업 솔루션 팀을 리서치센터 내에 신설했고 팀장 1명과 팀원 5명 등 총 6명으로 이루어진 팀이라고 전했고 이 중에 2명은 외부에서 충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 동안 DB금융투자와 삼성증권 등의 비상장 리서치를 내 놓긴 했지만 정식적인 팀을 만든 것은 KB증권이 처음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8일 온라인 패션 쇼핑몰을 운영하는 무신사를 시작으로 리포트 발간을 시작했고 KB증권 유 센터장은 앞으로 야놀자, 직방, 당근마켓, 두나무, 로앤컴퍼니 등의 유니콘, 즉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스타트업 기업을 중심으로 하여 비상장 리서치를 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고 1년 안에 20개 종목 가량에 대한 리포트를 내 놓겠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그 동안 비상장 리서치는 증권사 리서치센터가 할 일이 아니라는 지적이 나오며 증권업예 중론이었는데, 상장사 리포트는 중요한 투자 참고자료라는 의견이 많아졌습니다. 반면 비상장사는 주식 거래 규모가 미미하거나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것이 대부분인데, 리포트가 나와도 당장 활용할 곳이 없고 공급자 입장에서도 자료 부족으로 만들기가 까다롭다고 전문가들은 전했습니다.

그러나 KB증권에서는 IPO과정에 참여하는 투자 인구가 100만명을 넘어가고 있는 만큼 비상장 리서치는 시대적 필요라고 판단했고 증권사들도 자본 규모가 늘어남에 따라 직접 벤처 투자에 나설 수 있는 상황이 되었다는 점도 중요한 변화라고 내다보았습니다.

증권사들이 비상장기업에 대한 직접적인 투자에 나설 필요가 커지고 있다는 판단을 하고 있는 가운데 IPO주관사 선정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유리한 입지를 다질 수 있다는 점도 비상장 리서치에 나선 주요 이유라고 들고 있습니다.

예상하지 못한 초 고액자산가 투자 수요도 늘고 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KB증권은 WM센터 고객들이 비상장 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방안도 연구 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