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5월 27, 2022
Home화이자,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 무상복제 허가했다
Array

화이자,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 무상복제 허가했다

사진출처 = 화이자
사진출처 = 화이자

글로벌 제약회사 화이자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 경구용 치료제에 대하여 세계 중, 저소득국가 95개국에서 특허 사용 없이 복제할 수 있도록 허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화이자는 미국 보건당국에 해당 치료제의 긴급사용을 승인할 수 있도록 승인신청까지 진행했다고 전했습니다.

Loading...

지난 16일 현지시각으로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화이자는 유엔이 지원하는 의료단체 약품 특허풀 MPP와 계약을 체결하기로 결정했고 95개국에 자사의 코로나19 치료제 팍스 로비드 제조 면허를 공유하기로 한 것입니다.

해당 코로나19치료제는 알약의 형태로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로 제작되었는데 자체 임상시험 결과 입원과 사망 확률을 89%까지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고 증상 발현 후에 사흘 내 치료제를 투여해야 한다는 것이 화이자의 설명이었습니다.

화이자는 중, 저소득 국가를 중심으로 하여 95개국을 한정하여 자사의 치료약 복제를 허용해주기로 했고 화이자가 한정한 95개국에는 최근의 5년 간 중하위에서 중상위 소득으로 전환되는 국가들이 포함되어 있는데 이에 따라서 전 세계 인구 약 53%가 이번 계약의 혜택을 받게 된다고 전했습니다.

찰스 고어 MMP사무총장은 코로나 피해로부터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서 또 다른 치료제를 보유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전했고 화이자 측의 결정을 반겼습니다. 이어서 수 개월 내에 화이자 치료제의 복제품이 나오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알버트 불라 화이자 회장은 자사의 치료제가 코로나19 감염의 심각성에 대해서 줄여주고자 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고 많은 사람들이 그들이 처한 현실과 상관 없이 치료제에 부담 없이 접근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화이자는 쿠바와 브라질 그리고 이라크 등의 코로나19상황이 심각한 국가들을 복제약 제조 허용 대상국에서 제외시켰다고 알렸고 이미 전 세계적으로 화이자가 개발한 치료제에 대한 수요는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화이자는 다음 달 말까지 18만개 그리고 2022년 말까지 최소 5000만회분의 치료제를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화이자 측의 결정에 따라 경쟁사 머크가 자사의 치료제에 대해 복제를 허용한 것에 영향을 받은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머크는 앞서서 지난 달 27일 MMP와 계약을 체결하고 나서 자사의 코로나19 경구 치료약으로 알려져 있는 몰누피라비르 제조 면허를 공유하기로 합의하였고 이에 대해 발표한 바 있습니다. 머크는 저소득 105개국에 한정하여 치료약 복제를 허용하여 저비용으로 치료약에 접근 할 수 있도록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