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3000억 슈퍼 개미, 주가조작 조사하자 주식매도

사진= 엔씨소프트
사진= 엔씨소프트

최근 엔씨소프트 주식을 50만주 이상 순매수한 한 '큰 손' 개인 투자자가 사들인 주식을 대부분 처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 투자자 1명이 이날 엔씨소프트 주식을 53만주 매도하였는데 이는 엔씨소프트 상장 주식 2195만4022주의 2.41% 규모라 할 수 있습니다.

매도액은 이날 종가 66만원 기준으로 3498억원, 시초가 70만7000원 기준으로는 3747억원에 해당됩니다.

이 투자자는 직전 5거래일간 엔씨소프트를 53만5324주 순매수하였는데 최근 매수한 주식을 이날 대부분 팔아치운 셈이라 보여집니다.

증권업계에서는 이 '슈퍼개미'를 지난 11일 엔씨소프트 주식 50만주를 순매수한 개인투자자와 동일 인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NFT사업 진출을 선언한 지난 11일 당시 엔씨소프트는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 폭이 29.92%까지 치솟은 78만6000원에 거래가 마감되었습니다. 시가총액은 20위권으로 대형주로는 이례적인 상한가였습니다.

이날 한 개인 계좌에서 엔씨소프트를 70만3325주 매수하고 21만933주를 매도해 50만주 가량을 순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하루 거래량인 365만5331주의 25% 정도가 특정 계좌에서 나온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 투자자의 엔씨소프트 순매수 금액은 시초가 60만5000원을 기준으로는 2979억원, 종가 78만6000원을 기준으로는 3870억원입니다.

이에 거래소 지난 12일 하루 동안 엔씨소프트를 투자주의 종목으로 지정하였는데 정규 시장 중 특정 계좌에서 순매수한 수량이 상장 주식의 2% 이상이고, 종가가 전날보다 5% 이상 상승해 투자주의 종목 지정 요건에 해당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엔씨소프트 주가는 상한가 달성 후 이틀간 12일과 15일 16% 하락했습니다. 이에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해당 개인 투자자가 11월 선물 만기일이었던 11일 주식을 대규모로 매매한 뒤 선물 투자 이익을 거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었습니다.

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슈퍼개미'의 엔씨소프트 매매와 관련하여시세 조종 행위가 있었는지 심층 조사에 들어간 상태이며  결과는 이르면 이번 주 내에 나오고, 불공정거래가 확인될 경우 금융감독원으로 이관돼 본격적인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 밝혔습니다.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