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5월 27, 2022
HomeLCC 3분기 실적 악화, 적자의 늪 빠져나오지 못해 주가 하락
Array

LCC 3분기 실적 악화, 적자의 늪 빠져나오지 못해 주가 하락

사진출처 = 제주항공
사진출처 = 제주항공

저비용항공사 LCC들이 3분기와 4분기에도 적자의 늪을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일상회복으로 전환을 앞두고 있으나 적자가 생기며 주가도 연일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증권가에서는 내년까지 실적 반등에 대해 모색하기 힘들겠다고 분석하고 있고 국제선 수요 회복 시기를 주목해야 할 것으로 보여진다고 설명했습니다.

Loading...

지난 17일 증시에 따르면 제주항공과 에어부산은 각각 전날에 비하여 650원인 3.26% 그리고 30원 1.17% 떨어진 1만 9300원과 2545원에 마감된 것으로 나타났고 두 기업은 지난 9일부터 최근 7거래일동안 연속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고 연저점에 접근하고 있다고 알렸습니다.

특히 저비용항공사 LCC 중에서 대장주격으로 꼽혔던 제주항공 주가는 지난 16일 1만 9950원에 마감하게 되면서 8월 20일이후 3개월 만에 재차적으로 2만원 선 아래로 추락하게 되었고 티웨이항공은 -4.00%와 티웨이홀딩스는 -4.93%, 진에어는 -4.51% 등으로 주가도 이날 일제히 4%대로 급락했다고 설명했습니다.

3분기와 4분기에 LCC들이 실적 회복세가 나타나지 않고 있음에 따라 앞서 이들 항공사의 주가는 상반기 위드코로나 기대감에 큰 폭으로 뛰었으나 하반기에도 실적은 반등할 기미를 보이지 못했다고 전문가는 지적했습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의 올해 3분기, 4분기 영업손실액은 913억으로 나타났으며 지난해의 동기 -701억원으로 적자폭이 200억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확인되었고 티웨이항공과 에어부산의 3분기와 4분기 영업손실 규모 역시 전년 동기 대비하여 각각 445억과 514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LCC중에서 지난해보다 적자 폭이 줄어든 것은 진에어가 유일했습니다. 다만 진에어에서도 446억원에 달하는 적자가 지속됨에 따라 증권가는 잇따라서 LCC사들에 대한 투자의견 및 목표주가를 보수적으로 책정하고 나섰다고 알렸습니다.

글로벌 위드코로나 전환 추세에 따라 항공, 여행 수요가 늘어나고 있지만 국제여객 매출 비중에 대해 여전히 미미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항공업종 주가가 분기 실적 발표를 한 후 부진한 패턴이 지속적으로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고 위드코로나에 대하여 기대감을 선 반영했지만 해외여행이 본격화되기까지 아직 이르고 시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으며 4,4분기부터 예약수요가 반등하여 현금 소진이 빠르게 축소되고 있는 것은 긍정적인 시그널일 수 있다고 했고 LCC의 경우 일단 국제선 예약수요를 모니터링하여 추가 조정시에 저점 매수 기회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