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5월 26, 2022
Home올해 두 번째 가격 인상, 롯데리아 또 오른다
Array

올해 두 번째 가격 인상, 롯데리아 또 오른다

사진출처 = 롯데리아
사진출처 = 롯데리아

롯데리아가 오는 12월 1일부터 제품 판매 가격을 4.1%정도 인상한다고 발표했습니다. 24일 롯데 GRS에 따르면 다음 달인 12월 1일부터 품목 별로 가격 조정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물가인상이 줄을 잇고 있는 가운데, 치킨가격은 물론 햄버거의 가격이 줄을 이어 오르고 있음에 따라 롯데리아는 올해 2월에 한 차례 인상을 진행했는데, 다음 달 올해 두 번째 가격인상을 예고한 것입니다.

Loading...

롯데리아에서는 버거류 16종과 세트 17종 그리고 치킨류 12종과 디저트 8종과 드링크류 10종에 대해서 가격조정에 들어갈 예정이고 인상 가격은 품목 별로 평균 200원 수준으로 오를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대표 메뉴로 꼽히고 있는 불고기버거와 새우버거 단품은 3900원에서 4100원으로 오를 예정이고 세트메뉴는 5900원에서 6200원으로 조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내산 한우를 원료로 만들어지고 있는 한우불고기버거는 단품 7200원에서 7500원으로 오르고 세트메뉴는 8900원에서 9200원으로 오른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판매 조정은 최저임금이 상승되고 해외 물류대란에 따라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여 단가가 맞지 않아 조정을 해야 했다고 전문가는 전했고 물류 수수료 및 배달 플랫폼 수수료도 인상이 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습니다. 더불어 대내외 제반 비용이 증가하고 경제적인 비용이 증가함에 따라 현재 수준 메뉴 가격을 동결할 수 없었다고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롯데GRS 관계자는 덧붙여서 코로나19로 인해 원재료 수급 및 배달서비스 이용률 증가자가 지속됨에 따라 인건비가 상승한 것도 영향을 미쳤고 외부 환경 위협에 따르는 가맹점 수익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고 가맹본부로서 가맹협의회와 협의를 통하여 이번 판매가 인상 조정안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롯데리아는 올해 두 번 가격을 인상을 했고 앞서서 롯데리아와 맥도날드, 버거킹까지 올해 초 가격인상이 있었고 맥도날드도 버거류 11종을 포함하여 총 30종 품목의 가격을 최대 300원 올린 바 있습니다.

더불어 미국 3대 식품업체 맥도날드, 코카콜라, 크래프트하인즈 등의 다국적 기업들도 지난 달 가격인상을 예고 했습니다. 지난 달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올해 미국에서 메뉴 가격 6%인상을 예고했고 코카콜라는 조만간 가격 인상을 할 것으로 내다보여 지고 있습니다.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Loading...

RELATED ARTICLES

Most Popular